본문 바로가기

실패론 늦은 밤, 일본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 잠이 오지 않는 이유는 오전에 잠을 충분히 자서이기도 하지만, 뭔가 잠이 들면 다시 일어나지 못할 것 같은, 그런 불안감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젊음이라는 가치를 느낀 지, 이제 4년이 지나간다. 20살 때 느끼기 시작한 ‘젊음’. 하지만 그 당시 나는 어떤 방향으로든 젊음을 활용하지 못했다. 그렇다면 지금의 나는? 지금의 나에게 ‘젊음’이라는 것이 무엇이냐고 물어본다면, 나는 ‘실패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젊음’의 가치는 ‘실패’다. 단순한 반어로서의 지식인처럼 굴기 위한 어구가 아니라, 순수한 의미의 실패다. 하지만 실패를 예상하면서 ‘젊음’의 가치를 활용하라는 것은 결코 아니다. 실패를 겸허히 받아들이는 법, 실패의 과정을 되짚어 보는 것, 마치 바둑.. 더보기
한 사람의 눈먼 자가 만인의 눈을 뜨게 하였다 한 사람의 눈먼 자가 만인의 눈을 뜨게 하였다 세종대왕의 말씀이라는데. 일본땅에서 저 글을 보고 있노라니. 뭔가 가슴 속 한 구석에서 찹잡함이 느껴져 글로 옮긴다. 로마 시대의 황제들은 [황제]이거나 [대제]였다. 황제건 대제건 관계 없는 사람에게는 의미가 없지만, 대제라는 이름을 붙인 이가 그 당시의 사람이 아니고, 후세의 기독교, 정확히 말하면 로마카톨릭을 믿는 사람이거나, 현재의 개신교를 믿고 있는 사람으로부터 수여 된 것이라는 것을 아는 사람에게는 [대]자의 의미가 나름대로 크게 다가오지 않을까 한다. 궁극적인 공통점은 자신에게 도움이 되었기 때문에 대왕이나 대제의 이름을 붙였지만, 그 이면에는 스스로를 위한 것이냐, 그것이 아니면 다른 이를 위한 것이냐 하는 문제에서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된다. .. 더보기
“세상은 다른 곳에서 움직인다.” - 권현우, 2012.02.02. 세상은 다른 곳에서 움직인다. 우리가 보는 세상은 우리가 생각하는 곳과는 다른 곳에서 움직이는 것임에 틀림이 없다. 우리가 적는 글에 의해 세상을 바뀌고 있다고 믿고 있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내가 지금 적는 문장들에는 근거는 없다. 주장만 있다. 세상을 움직이는 곳을 찾아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우리가 세상을 바꾸고 있는 듯한 인상을 주는 것을 찾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우리가 설사 세상을 바꾸는 것을 찾았다 할지라도 그것은 세상을 바꾸는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나는 그것이 세상을 바꾸는 핵심이라 생각하고 있을지 몰라도 다른 사람들이 그것을 그것이라 생각하지 않으면 결국 그것은 그것이 아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세상을 바꾸는 것을 찾았다고 생각하지만, 또 그것을 찾았다고 표현하지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