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1,594total
  • 1today
  • 4yesterday

'고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2.30 사회적기업을 만들어
  2. 2016.03.28 기지개
2016. 12. 30. 18:21 내 생각


"사회적기업을 만들어"


처음 아동양육시설(고아원)이 공익근무요원으로서의 근무지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는 으레 동사무소나 시청에서처럼 공익 같은 공익(?)의 일을 할 것이라 생각했다. 잡무를 하거나 개인적 시간이 많은 그런 공익생활 말이다. 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다. 아동들의 학습 지도, 병원에 차로 데려다 주는 것, 식자재 구입에서 부터 증개축을 할 때에는 건설현장 인부 같은 일까지 하였고 소집 해제 직전 몇 개월 동안은 요리를 담당해 직접 많은 양의 음식을 만들어야 했다.


일이 힘들었겠다 싶겠지만 사실 가장 힘든 것은, 아동들의 상황을 이해하는 것이었다. 부모가 누군지 모르는 아이들, 버려진 아이들, 부모가 어디에 사는지 알지만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아 맡겨진 아이들 등 살아오면서 직접적으로 마주할 기회가 적었던 아이들이었다. 그런 아이들을 위한 일을 하기 위해 아침에 어머니가 해주시는 따뜻한 밥을 먹고 나가는 일은 스스로에게 많은 혼란을 주었다.


지금도 고향에 추석이나 설날에 내려가게 되면, 아이들을 위한 사탕을 꼭 두 봉지 씩 사고 또 사회복지사와 직원분들을 위해 박카스를 한 박스 사서 들른다. 공익을 마친지 10년이 되어가지만 그래야만 할 것 같아 그러고 있다. 제일 최근에 방문했을 때는 살짝 충격도 받았다. 내가 공익근무를 할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아이들이 이제 고등학교도 졸업하고 대학을 간 아이도 있었고, 취업을 한 아이 그리고 사회복지학을 공부하며 그곳에서 일을 할 예정이라는 아이도 있었다. 시간이 그렇기 흘렀구나 싶으면서도 이 아이들이 어엿한 사회인으로 자립할 수 있을까 걱정도 되는 것이 사실이었다. 금수저, 은수저, 흙수저 등 부모의 재산 여부에 따라 계급이 나눠진다는 것을 암묵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사회 내에서 이 아이들은 어떤 수저, 아니 수저도 갖지 못한 사람들이 되어버리는 것이 아닐까 걱정이 되었다.


그러다 얼마 전, 이런 시설을 나온 아동들이 자신들의 재정관리 및 경제에 관한 교육이나 조언을 받지 못해 힘들어 한다는 기사를 보았다. 돈을 가져본 적이 없고 또 누구를 믿어야 할 지 모른다는 어려움에 빠진 시설 출신들. 이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지 않을까 생각에 생각을 거듭하다가, 작은 결론을 내렸다. 사회적 기업을 만들어 시설출신들에게 경제 교육 뿐만 아니라 재무관리를 도와주고 장기적인 계획을 이뤄나가는데 가족 같은 도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라는 결론에 이르렀다. 돈을 단지 주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운용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게 해주고 또 일자리나 복지 등에 대한 관리 및 조언을 해 줄 수 있는 사회적 기업. 이런 회사가 벌써 있는지는 모르겠다만 없다면 지금이라도 만들어 재무관리 전문가와 사회복지 전문가 등으로부터 시설출신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하지 않을까. 실제로 만든다고 하면 어떻게 만드는지는 슬프게도 잘 모르겠다. 생각만큼 쉽진 않겠지만, 왜 지금에 와서야 이런 생각을 떠올리게 됐는지 스스로가 미울 지경이다.


공익근무를 하며 이 아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 다시 대학에 가서 고시에 합격해서 무언가 도움을 주고 싶었다. 하지만 계획대로 전부 진행된 것은 아니다. 그러나 내 계획이 실패했다고 해서 아이들의 삶이 멈춘 것은 아니었다.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단지 일시적인 도움이 아니라 삶의 동반자로서 함께 그들의 경제적 삶에 도움이 되는 가족이 되어주고 싶다.


추운 겨울, 크리스마스가 되었다. 나는 요즘 공부를 하다가도 '어떻게 하면 아이들을 도울 수 있을까, 사회적기업을 만들 수 있을까'를 고민하며 산다. 답 알고 계신 분은 연락주시면 산타가 선물을 주실지도. 메리 크리스마스.


'내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모두, 수수하지만 굉장해  (0) 2017.01.04
"어른으로 태어나다"  (0) 2016.12.30
사회적기업을 만들어  (0) 2016.12.30
"관심"  (0) 2016.12.30
“알바 시각표”  (0) 2016.12.21
“2005년 산 포도주”  (0) 2016.12.16
posted by 맥스(Max)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 3. 28. 18:11 내 생각

"기지개"


고시 공부를 하며 신림동 고시촌에서 살 던 때다. 100만원 보증금에 월세 31만원(원래 33만원짜리 방인데, 2만원 깎았다. 앗싸!)에 살고 있던 방이었다. 침대는 없었고, 책상과 옷장, 조그만 냉장고 하나 그리고 화장실이 딸린 방이었다. 이정도 방이면 신림동에서는 '중산층'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방이었다.


위치와 시설 모두 좋았지만, 한 가지 딱 안좋은게 있었는데, 그건 바로 천장이 낮다는 것이었다. 윗옷을 벗을 때 팔을 뻣으면 천장이 손에 닿았다. 쉽게 말해 아침에 일어나서, 일어선 채로는 기지개를 켤 수 없었다는 의미다.


이때는 그저, 천장이 낮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렇게 1년 6개월이라는 시간동안 그곳에서 살았다.


대학원에 입학하게 되고 난 뒤, 연희동으로 이사를 왔다. '뿌리가 깊은 집'이었다. 뿌리가 깊은 집? '반지하'라는 말이다. 반지하였지만, 충분히 넓었고 또 그만큼 습기가 충분히 아주 충분히 가득찼다. 그렇지만 마음에 드는 것이 한 가지 있었으니, 옛날집이라서 그런지 천장이 높았다.


하루는, 기지개를 키는데 내가 팔을 다 펴고 있지 않다는 걸 느꼈다. 그리고 다시 조심스레 팔을 쭉 펴는데 손에 아무것도 닿지 않는 것이 아닌가!


기분이 묘했다.


자유로웠다고 할까. 사실 기지개를 키려면 굳이 집 안이 아니어도 되었다. 문 밖으로만 나오면 노옾은 하늘에 기지개를 마음껏 켤 수 있었다. 그럼에도 나는, 집 안에서의 기지개 하나에 자유를 느꼈다.
1년 6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내 스스로에게 "나는 집에서는 기지개를 편하게 켤 수 없다."라는 생각을 했던 것이다. 다시 말해 내 주변의 한계에 나의 한계를 맞춰가고 있었던 것이다.


'코이'라는 물고기가 있다 했다. 작은 수조에 기르면 그 수조의 크기 밖에 크지 못하고 큰 바다나 강과 같은 곳에서 자라면 엄청난 크기로 자라난다는 물고기. 아마 나는 코이 물고기와 비슷했던 것 같다.
주변의 상황에 맞춰 자신의 가능성을 지레 작게 잡아버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에게 백날 '가능성을 높이 잡아라' 라던지 '꿈을 크게 가지라'던지 '노력을 더하라'는 말을 해도 그 변화에는 한계가 있다.


환경은 물고기 한 마리에서부터 사람 한 명에 이르기까지 꽤 많은 영향을 끼친다.


그렇다고 환경을 탓하라는 것도 아니다. 혹시 자신이 바꿀 수 있는 환경인지 그렇지 않은 환경인지 먼저 살펴보고, 그것이 바꿀 수 있는 환경이면 자신이 더욱 성장하는 방향으로 환경을 개선시킬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도무지 바꿀 수 없는 환경이라면, 그 속에서 최선을 다할 수 밖에 없겠지만, 그래도 포기하지 말길 바란다는 마음이 있다.


기지개 하나, 별거 아니다 싶겠지만 내가 집 안에서 마음 편히 기지개를 켤 수 있었을 때, 그 짜릿한 자유의 기분. 다른 사람들에게도 전해주고 싶다. 포기하지 말자. 포기하지 말길.


'내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장님 어디 있어?  (0) 2016.03.28
천안함 6주기  (0) 2016.03.28
기지개  (0) 2016.03.28
착하던데요.  (0) 2016.03.28
초능력자  (0) 2016.03.28
"종이 한 장"  (0) 2016.03.28
posted by 맥스(Max)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