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043total
  • 0today
  • 4yesterday

'소풍'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3.29 현우의500자_116
  2. 2015.01.15 현우의500자_38
2015. 3. 29. 22:29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116


소풍날이다. 머리맡에 잠들기 전 싸놓은 가방에는 과자가 가득했고, 음료수는 시원하도록 냉장고에 넣어두었다. 나는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 화장실에 갔다온 뒤 부엌으로 향했다. 가게 뒷편에 집이 있었고 겉보기에는 현대식 빌딩이었음에도 부엌은 묘하게 재래식 부엌의 느낌을 풍겼다. 어두운 부엌 조명 아래서 어머니의 뒷모습이 보였다. 안녕히 주무셨습니까. 일어났나. 어머니께서는 김밥을 싸고 계신다. 눈을 부비며 김밥을 사이에 두고 어머니와 마주 앉는다. 대발에 김과 조미된 밥을 놓고 고명이 들어가자 어느새 김밥이 되어 나온다. 어머니는 그 자리에서 슥슥 썰어 나의 입에 하나를 쏙 넣어주신다. 어머니께서는 김밥의 꼭다리를 드시며, 큰 일 할 사람은 이런 거 먹으면 안된다 하신다. 김밥은 나 혼자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선생님께 드릴 것 그리고 혹시 도시락을 싸오지 못한 친구를 위한 것까지 준비하시는 어머니. 깨소금 흩뿌린 김밥 도시락은 나의 자랑이자 어머니의 사랑이었다. 모두에게 전하고 싶은.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118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7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6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5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4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3  (0) 2015.03.29
posted by 맥스(Max)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 1. 15. 02:13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38 


소풍 전날에는 슈퍼를 갔다. 소풍날 먹을 과자를 사기 위해서인데, 내가 가는 슈퍼는 정해져 있었다. 바구니에 먹고 싶은 과자를 사서 카운터에 들고 가면 슈퍼 사장님이 나를 물끄러미 바라보셨다. "내일 소풍가는가베?" 나는 만면에 웃음을 띠고 대답한다. 예! 사장님은 바구니를 다시 드시곤 가게 이곳저곳을 다니시며 내가 살 수 없는 가격의 과자를 바구니 잔뜩 담아 오신다. 그리곤 아무 말 없이 과자를 봉투에 담아 주시며 "내일 소풍가서 재밌게 놀다와라."고 말하신다. 고맙습니다, 라는 말과 함께 양손에 과자 꾸러미를 들고 집으로 돌아와 과자를 차곡차곡 가방에 넣으며 몇 봉지의 과자는 그 자리에서 까서 먹는다. 다음날 소풍에서 나의 과자는 언제나 인기가 있었다. 집에 오는 길, 과자를 한 봉지 사 와 먹고 있다. 과자를 먹을 때마다 '소풍'이라는 단어가 떠오르는 것은 내가 기억력이 좋아서 가 아니라, 과자에 담긴 따뜻한 마음이 나에게 타인의 호의를 잊지 말자 고 이야기를 걸기 때문이다.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40  (0) 2015.01.15
현우의500자_39  (0) 2015.01.15
현우의500자_38  (0) 2015.01.15
현우의500자 _37  (0) 2015.01.15
현우의500자_36  (0) 2015.01.15
현우의500자_35  (0) 2015.01.15
posted by 맥스(Max)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