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42total
  • 0today
  • 3yesterday

'퇴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3.29 현우의500자_114
  2. 2015.03.01 오늘한시_3
2015. 3. 29. 22:27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114


10시 반 퇴근을 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시계에는 아침과 저녁 뿐이다. 오전오후의 태엽은 누군가 잘못 감은 듯 빠르게 돌아갔다. 여러 은행을 다녔고 한 군데의 등기소에 다녀왔다. 하는 일이야 단순 반복 업무이지만 반복되는 것에도 절차가 있고 신경써야 하는 부분이 있다. 그 중 하나라도 잘못되면 처음부터 다시 모든 업무를 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생각을 하며 일을 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매일 깨닫는다. 어제 했던 일이 익숙해지면 불편함이 보인다. 불편의 개선은 나만의 과제다. 하지만 나는 그 과정이 퍽 기분 좋다. 나는 스스로 다짐한다. 어제보다 나은 내가 되자. 아주 작은 성장이라도 내가 다시 잠자리에 들었을 때, 더 필요한 사람, 더 가치 있는 사람 그리고 조금이라도 타인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었다면 그걸로 족하다. 지난 달 첫 월급을 받고 적잖이 실망을 했다. 실망감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나는 그간 갖추지 않은 척 했던 성실함을 앙다물어 연습하고 있다.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116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5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4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3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2  (0) 2015.03.29
현우의500자_111  (0) 2015.03.29
posted by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 3. 1. 09:32 오늘한시

‪#‎오늘한시‬ _3


투둑 비가 나리는 
하늘에는 어둠이 깔리고


조용한 차 안에는 엔진 소리만 가득


기다렸던 신호는 붉은 미소 지어준 채


기다림이란 푸름이라 말해주고


돌아갈 길 기다리는, 저 언덕 뒤의


나그네는 갈 길 멀어 하는데


좌회전, 우회전 알려주는


명량한 목소리에


태어나 죽을 때까지


여기 밖에 살지 못하는


한 여자의 이야기가 담겼네


대답 없는 그 목소리 나를 도와 있지만


퇴근 시간 그 목소리


애처롭고 원망하다


- 내비게이션 그녀


'오늘한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한시_6  (0) 2015.03.01
오늘한시_5  (0) 2015.03.01
오늘한시_4  (0) 2015.03.01
오늘한시_3  (0) 2015.03.01
오늘한시_2  (0) 2015.03.01
오늘한시_1  (0) 2015.03.01
posted by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