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043total
  • 0today
  • 4yesterday
2015. 1. 15. 02:16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42 


생명이 소중하다는 생각을 '배워야 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유일하게 가진 것이 자신의 생명인 사람들에게 너의 생명 따위 소중하지 않다고 말하는 사회에서 살고 있다. 생명이 소중하다는 것을 배우지 않아도 알 것이라 하였던 동서양의 철학자들은 부관참시를 해야할 듯 하다. 과거에는 누군가가 어떠한 목적을 갖고 단식을 하거나 분신 자살을 하였을 때, 그 목적의 대상이 되는 사람이 직접 찾아가 단식을 말리거나 분향이라도 하는 덕성이 있었다. 정치적 입장이 다른지 같은지 따위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생명은 살려야 한다는 인식과 죽음에의 경외심을 명시적으로 드러내었다. 간디가 할 수 있었던 가장 효과적인 저항은 단식이었다는 것은 그만큼 간디가 옛날 사람이라는 것과 지금의 세상은 간디가 넘쳐난다는 세상이라는 것을 동시에 증명한다. 사람을 기계 부품이라 표현했던 찰리 채플린보다, 사람을 갈아 만든 음료를 쪽쪽 빨고 있었던 영화 '클라우드 아틀라스'의 한 장면이 지금의 시대를 더욱 잘 똥하고 있다.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 _44  (0) 2015.01.17
현우의500자_43  (0) 2015.01.15
현우의500자_42  (0) 2015.01.15
현우의500자_41  (0) 2015.01.15
현우의500자_40  (0) 2015.01.15
현우의500자_39  (0) 2015.01.15
posted by 맥스(Max)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