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1,843total
  • 1today
  • 2yesterday
2015. 2. 21. 16:06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81


이른 새벽이다. 어제의 작업에 고단했던 나는, 10시 경 침낭에 들어가 얼굴 만을 내어 놓은 채 잠이 들었다. 잠을 자야겠다, 는 생각도 없이 잠이 들어버리고는 아침이 어슴푸레 밝아오면 눈꺼풀 위로 새로운 빛이 들었다. 동남아라고는 해도 1월 라오스의 새벽은 스치는 바람이 시기하듯 춥다. 얼굴에 간 밤의 추위가 서리 내려, 바로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쉽지 않다. 눈썹을 한 번 으쓱하곤 침낭의 지퍼를 내린다. 피로는 가셨지만 여전히 어제 도서관을 짓기 위해 들었던 벽돌의 무게가 근육 곳곳에 남아 있다. 으, 짧게 신음소리를 내고 1층으로 내려 간다. 라오스인 아저씨와 부인 그리고 학교를 가기 위해 일찍 일어난 첫째 아들이 바짝 모은 모닥불가에 앉아 있다. 모닥불 위에는 검게 그을린 주전자가 올려 있고 주둥이에서 나오는 흰 빛이 새벽의 붉푸름에 선명히 대비된다. 인사를 꾸벅, 하고 자리를 잡는다. 주인 아저씨께서 라오스의 명물인 환한 미소와 함께 커피를 건넨다. 그 한 잔, 참 맛있다.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83  (0) 2015.03.01
현우의500자_82  (0) 2015.03.01
현우의500자_81  (0) 2015.02.21
현우의500자_80  (0) 2015.02.21
현우의500자_79  (0) 2015.02.21
현우의500자_78  (0) 2015.02.21
posted by 맥스(Max)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