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46total
  • 1today
  • 0yesterday
2015. 3. 29. 22:32 오늘한시

#‎오늘한시‬ _16

시의 바람이 스친다
스치긴 하지만 담을 수 없다
손에 든 것이 종이와 펜이 아니라
담배 한 줄이 내는 죽음의 향인 탓은 아니다

바람이 스치면 눈에는 눈물이 고인다
읽어 내려가는 시 한 편에 담긴 것은 
수만 가지의 감정, 그만큼의 삶이다

시의 바람이 스치면 눈은 꿈뻑이지도 않은채
흐르는 눈물로 순간을 기억한다
무엇이 보이느냐 묻는 질문에
지금, 이라 대답한다

지금의 삶이 느끼는 몇 줄의 시가 
단 몇 초를 지배해도 그 지배 당한 점령지
나는 광복을 부르짖을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

영원한 식민지가 있다면
그것은 감정이자 문학이자 또 그 하나인
시이고 싶다.

바람이 스쳐 불어 흔들리는 것
받아들여 헤메이는 글자 위 
멈출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 바람이 많이 분 오늘, 그것이 시의 바람이라 할지라도


'오늘한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한시_18  (0) 2015.03.29
오늘한시_17  (0) 2015.03.29
오늘한시_16  (0) 2015.03.29
오늘한시_15  (0) 2015.03.29
오늘한시_14  (0) 2015.03.09
오늘한시_13  (0) 2015.03.09
posted by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