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043total
  • 0today
  • 4yesterday
2015. 3. 9. 06:42 오늘한시

‪#‎오늘한시‬ _13


그의 방에는 아무 것도 없다
널부러진 옷가지 
자다 깬 듯 잠이 들 듯 이불
그리고 배게는 하나 
둘을 놓을 공간 충분한대 오직 하나


그 하나의 베게에 자욱이 새겨 있다
누구의 것인지 모를 그 자욱에 글씨가 스며 있다


흐르는 것은 막지 못하고 헤어짐을 멈추지 못했네


그 자욱 위 뒷통수 들이 밀어 다시 지우려 해도
잠들어 떠오르는 얼굴 눈물 짓게 한 그 얼굴 뿐
지울 것은 또 다른 눈물 뿐이오 씻어 지워지지 않는 
그것은 눈물로 기운 이름 모를 십자수


흐른 것이 돌아오길 바라는건가
헤어진 사람이 돌아오길 바라는 것인가
차라리 양말인 듯 하여 억지로 헤어진
그곳그사람 기워
내 옆에 붙여라도 뒀으면


하나의 베개 위 다시 쓰일 문장을 떠올리며
흐른 것은 멈추지 못하고 헤어진 것 기우지 못하고
다시 쓴다 
만남이라 헤어짐이라 사람이길 다행인 듯 불행이다.


- 그리고 헤어짐, 만남이 있은 후


'오늘한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한시_15  (0) 2015.03.29
오늘한시_14  (0) 2015.03.09
오늘한시_13  (0) 2015.03.09
오늘한시_12  (0) 2015.03.09
오늘한시_11  (0) 2015.03.09
오늘한시_10  (0) 2015.03.09
posted by 맥스(Max)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