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한시

오늘한시_30

‪#‎오늘한시‬ _30

칼날에 서극
베여

그 끝 그 틈
한참을 바라보다

아프다 생각도 
잊은 채 영롱디리 
헤집어 보다

지금 해야할 것
기다림 뿐이거나 
더 크게 벌려

끝 만나는 일

차가운 흐아얀 모습 안 
검은 모습 가리어 보여

어둠이 만나거나

벌어진 그 사이 
쑤셔 넣을 것

시간 뿐

저무는 것이 달이든 
베인 것이 마음이든

쑤셔 넣어 채울 것
시간 뿐
이더라

- 밝아 비출 마음일랑 접어두고 흘린 눈물 부끄러워 쑤셔 넣어 볼 요랑이면, 달아.


'오늘한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한시_32  (0) 2015.03.29
오늘한시_31  (0) 2015.03.29
오늘한시_30  (0) 2015.03.29
오늘한시_29  (0) 2015.03.29
오늘한시_28  (0) 2015.03.29
오늘한시_27  (0) 2015.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