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043total
  • 0today
  • 4yesterday
2014. 12. 9. 02:57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1  2014.12.05.


앞으로 매일 500자의 글을 쓰기로 마음먹었다. 긴 글을 쓰는 것보다 짧은 글을 쓰는 것이 어려운 이유는 한 문장, 한 문장에 깊은 생각을 담아야 하기 때문이다. 하루를 정리하는 일기의 형식이라기 보다 하루 중 가장 인상 깊었던 한 장면을 풀어보려고 한다. 친구를 만나러 가기 위해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에 갔다. 탑승장으로 내려가는 계단, 얼굴과 어울리지 않는 정장을 입은 두 명의 여자가 계단을 오르고 있는 것이 보였다. 그리고 그 둘의 손에 들려 있는 노트북 상자. 탑승장에 도착해 계단을 올려다보니 그 상자에는 ‘애니카손해사정’이라는 문구가 붙어 있었다. 취업을 한 것일까. 그들에게 정장이 어울리지 않았던 것은 그들의 젊음 때문은 아니었다. 여성용 정장에 숨겨진 그들의 기쁨. 앞으로의 미래에 대한 희망. 부모의 기대에의 부응이 불러온 자신감 등이 정장의 밖으로 펼쳐져 나왔다. 주변을 둘러보면 쉽게 희망을 찾을 수 있는데에도 불구하고우리는 너무 고개를 숙이고 있었던 건 아닐까.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6  (0) 2014.12.10
현우의500자_5  (0) 2014.12.09
현우의500자_4  (0) 2014.12.09
현우의500자_3  (0) 2014.12.09
현우의500자_2  (0) 2014.12.09
현우의500자_1  (0) 2014.12.09
posted by 맥스(Max)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