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46total
  • 1today
  • 0yesterday
2015. 1. 15. 02:12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37


외가에 놀러 가면 빠지지 않고 찾는 곳이 있었다. 그곳은 부엌이다. 현대식 부엌이 아니라 아궁이가 있고 그 위에는 어릴 적의 내가 몸을 잘 포개어 들어가면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큰 솥이 있었다. 솥 안에는 뜨거운 물이나 숭늉이, 정신이 아찔할 정도의 향을 내며 끓고 있었다. 부엌 안을 보면 아궁이만 붉었다. 벽과 찬장, 그리고 그 아궁이의 불을 떼고 있는 외숙모의 얼굴에도 그을음이 끼였다. 그을음이 끼여 원래 어떤 색깔이었는지도 알아보기 힘들었다. 벽과 찬장에는 외숙모의 손길에 의해 그을음을 지우고자 한 흔적들이 보였다. 키가 작은 외숙모께서는 손이 닿는 곳까지 열심히 그 흔적을 남겼지만, 정작 자신의 얼굴에 묻은 그을음은 닦아내지 않으셨다. 그 그을음은 더럽지 않았기에 그럴지도 모르겠다. 삶이란 마음이 뿜어내는 불길을 담아대는 아궁이고 벽이고 찬장이다. 닦아내다 닦아내다 그것에 익숙해진 우리는 그것을 삶이라 부른다. 그리고 다시 무던히도 넣고 있다. 마음을 시간을 장작을 섞어.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39  (0) 2015.01.15
현우의500자_38  (0) 2015.01.15
현우의500자 _37  (0) 2015.01.15
현우의500자_36  (0) 2015.01.15
현우의500자_35  (0) 2015.01.15
현우의500자 _34  (0) 2015.01.05
posted by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