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_49

#현우의500자 _49


지하철 객차에 앉아 있다. 한 량은 바쁠 틈도 붐빌 틈도 없다. 책은 덮고 일상 속 소설을 보고 싶다. 그래서 열심히 몰래 주변을 응시하고 있다. 내 자리는 문 쪽에서 세 번째 자리다. 내 옆으로 2명이 더 앉을 수 있다. 첫 자리에는 미술도구인지 마술도구인지를 잔뜩 들고 있는 여자가 졸고 있다. 그리고 빈 자리. 그리고 나. 한 역을 지나 고등학생 두 명이 탔다. 그 중 여학생은 내 옆 빈 자리에 앉는다. 하지만 남학생은 자리를 찾지 못해 다른 방향으로 간다. 내 왼쪽 좌석의 승객이 자리를 뜬다. 나는 자리를 스슥 옮긴다. 여학생과 남학생이 같이 앉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여학생의 고맙습니다. 고맙긴. 몇 역을 지나 미술을 하는지 마술을 하는지 모를 여자가 가방끈을 바닥에 질질 끌며 일어났다. 저기요. 내게 고맙다던 여학생이 자리에 떨어진 돈 천 원을 주워 예술가에게 준다. 고맙습니다. 소소한 이야기. 그리고 전염이 나쁜 것만은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다. 공감과 측은지심.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51  (0) 2015.01.23
현우의500자_50  (0) 2015.01.23
현우의500자_49  (0) 2015.01.23
현우의500자 _47  (0) 2015.01.19
현우의500자_48  (0) 2015.01.19
현우의500자_46  (0) 2015.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