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52total
  • 5today
  • 1yesterday
2015. 3. 9. 06:35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96


6시도 되기 전에 눈을 떴다. 전남 광주의 한 찜질방이다. 어제 목포에 도착 한 뒤 대학 동기 누나와 저녁을 먹고 가볍게 시내를 걸은 뒤 헤어졌다. 다시 버스를 탔고, 늦은 시간이 되어서야 광주에 도착했다. 터미널 인근의 찜질방을 가려 했지만 보이지 않아 길을 물어물어 주택가에 위치한 찜질방에서 잠을 청했다. 잠에서 깨어 부스스한 모습으로 남탕으로 향했다. 옷을 다 벗고 탕에 들어가 몸을 불린 뒤 슥슥 몸을 씻었다. 한참 씻고 있는데, 누군가 나를 부른다. 학생. 나 등 좀 밀어줘. 아, 예. 70대 가량 되어 보이는 노인이다. 내 대답을 채 다 듣기도 전에 이미 등을 내게 들이밀고 계신다. 그에게서 받은 이태리 타월을 손에 끼고 나의 것과는 탄력이 다른 등을 스윽스윽 민다. 불현듯 웃음이 난다. 나는 한국 사람이지만, 어쨌든 여행자다. 이 노인은 내가 여행자라는 것을 알고 있을까. 그날 아침 나는, 일상을 추억으로 남길 수 있는 시간이 여행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여행처럼 언제나.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98  (0) 2015.03.29
현우의500자_97  (0) 2015.03.09
현우의500자_96  (0) 2015.03.09
현우의500자_95  (0) 2015.03.09
현우의500자_94  (0) 2015.03.09
현우의500자_93  (0) 2015.03.09
posted by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