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42total
  • 0today
  • 3yesterday
2015. 3. 9. 06:36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97


무슨 말을 했는지 정확히 기억나진 않는다. 다만 지금 떠오르는 것은, 내가 무슨 말을 할 것인지를 정리하는데 꽤 많은 노력을 다했다는 것 뿐이다. 내 차례가 돌아왔고 교탁 근처에 앉으신 교수들과 선배 그리고 동기 학우들을 위해서 내가 이 학교에 왜 들어오게 되었는지를 말했다. 누구나 꿈이 있습니다. 그 꿈이 무엇인지는 각자 다를 것입니다. 저는 오늘 이 자리가 우리의 꿈을 이루는데 첫 시작이 되리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아마 이런 이야기를 했던 것 같다. 기억에 남아 있는 문장들이 이 정도인 것은, 이후 수많은 술자리 덕에 기억력이 감퇴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단 4개월을 다닌 학교였다. 20살의 4개월은 그 어느 때보다 밀도가 높았다. 10년이 지났고 앞으로 이 글을 언제 다시 읽을지 모를 시기가 되어도, 4개월 간의 추억으로 새로운 추억을 만들어 간다는 것은 새로운 경험이자 익숙한 경험이다. 무엇보다 사람, 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 04학번 동기들에게 이 글을 헌정한다.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99  (0) 2015.03.29
현우의500자_98  (0) 2015.03.29
현우의500자_97  (0) 2015.03.09
현우의500자_96  (0) 2015.03.09
현우의500자_95  (0) 2015.03.09
현우의500자_94  (0) 2015.03.09
posted by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