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1,914total
  • 2today
  • 2yesterday
2015. 3. 9. 06:42 오늘한시

#‎오늘한시‬ _12


나는 지금 하늘을 날고 있다. 
구름을 입 안에 가득 품고서 
혀 위에 고인 물방울들로 목을 축인다.
배가 고파지면 지나가는 새 한 마리 꿀꺽.
자유란, 이런 기분이구나. 
날고 싶어 뛰어올랐지만 
단 한 번도 만나지 못한 세상이란 이런 기분이구나. 
내가 먹은 것이 나를 먹으려던 것이고 
내 몸을 촉촉히 적시던 물방울을 직접 만나 
그것들도 꿀꺽.


구름을 빠져 나와 바람 맞으니 시원하다
아래에 푸른 들판 보이고 친구들이 보인다. 
나, 여기 있어. 넌 거기 있구나. 들리니. 
하늘을 날아보았어. 이곳은 우리가 살던 세상과는 
달라. 내가 하늘인 듯, 하늘이 나인 듯 해.


마른 하늘을 너무 난 탓일까. 
몸이 마르고 입이 마른다. 
한 마리의 새를 잡아 먹으려니 
뒤따라 오는 몇 마리 새가 
나를 치고 지난다. 
휘익청휘익청


떨어지며 바라보는 땅은 어느 덧 녹아 있다.
다시 날아오르고 싶어 발을 펴 보아도 마른 피부 
마른 입, 주린 배
다시 입을 활짝 열어 본다.


개골개굴
개굴개골


하늘은 다시 뛰어 닿지 못할 곳이다. 
그리고 다시 겨울을 기다려야 한다.


- 경칩, 다시 겨울이 오기까지 기다릴 개골.


'오늘한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한시_14  (0) 2015.03.09
오늘한시_13  (0) 2015.03.09
오늘한시_12  (0) 2015.03.09
오늘한시_11  (0) 2015.03.09
오늘한시_10  (0) 2015.03.09
오늘한시_9  (0) 2015.03.09
posted by 맥스(Max)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