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고파라가고파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41total
  • 2today
  • 0yesterday
2015. 2. 21. 16:03 현우의500자

#현우의500자 _77


체육복으로 갈아 입고 화장실을 갔다. 비둘기색 체육복을 입고 작은 것을 보려는데 친구들이 화장실을 들어온다. 당시만 해도 친구의 크기가 궁금하던 시절이다. 한 친구가 내 옆에 바지도 내리지 않은 채 서서 내 것(?)을 가만히 보는 시선이 느껴진다. 나는 본능적으로 내 것을 가린다. 그 친구가 내 것을 보았는지 보지 않았는지는 모르겠지만, 봤다, 봤다 하며 외치며 양손을 높이 쳐드는 모습에 나는 어이가 없다. 다시 내 것에 집중해서 해결할 일을 하려는데 한 친구가 내 다리 가랑이 사이로 들어온다. 림보를 하는 자세로 내 다리 사이로 들어온 친구의 얼굴이 내게 보였다. 이때다 싶어 나는 나의 그것을 아래로 꺾었다. 그리고 친구의 외침, 봤다 하며 뛰쳐나가는 친구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졌고 내 체육복 아래에는 오줌의 흔적이 번졌다. 이후 나는 '제이'가 되었다. '오줌쟁이'에서 변형된 제이가 마산중학교 동창들 사이에 유명한 별명이 되었다. 지금은 불리진 않아도 별명으로 추억되는 시절이다.

'현우의500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우의500자_79  (0) 2015.02.21
현우의500자_78  (0) 2015.02.21
현우의500자_77  (0) 2015.02.21
현우의500자_76  (0) 2015.02.21
현우의500자_75  (0) 2015.02.14
현우의500자_74  (0) 2015.02.14
posted by 가고파라가고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