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한시

오늘한시_38

‪#‎오늘한시‬ _38


애절애(哀絶愛)



한 사내 나무를 뽑는다


삼각삽 푸욱 흙에 쑤셔 넣어 
발로 그 대가리 쳐밟고서 
깊이까지 들어갈 수 있게 
그의 무게 싣는다 
손잡이 배에 걸치곤 아래 눌러 
들어 올린 흙 위 
나무 뿌리 허옇게 드러난다 
알싸한 흙향 사내의 코 끝에
물방울 맺게 하고


기껏 키운 나무다 
척박한 땅 일구어 키워낸 나무다 
열매를 맺기 전 더 뿌리가 깊게 박히기 전 
캐 버리는 사내 손 부들바들 
삽 끝 흙 위 생채기 난 나무 뿌리에서 
붉은 수액 흐른다


품을 수 없는 것 키워봐야 뭐할거냐 
세울 수 없는 것 일으켜봐야 뭐할거냐 
높다리 자란 모습 볼 수 없을 바에야 
자라다 자라다 같은 모습 될 바에야 
뿌리 채 뽑아 흔적도 없이 사라지게


잘라버린다 그 것 
잘라버린다 그 아이사랑형제자매 모두


토막내 잘라버린 나무 두고
돌아가는 사내
많은 사람 겹쳐 보인다


'오늘한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한시_39  (0) 2015.04.02
오늘한시_38  (0) 2015.04.02
오늘한시_37  (0) 2015.04.01
오늘한시_36  (0) 2015.04.01
오늘한시_35  (0) 2015.03.29
오늘한시_34  (0) 2015.03.29